안내전화: 1566 - 9852

신뢰로 소통하여 하나되는 병원


  각과의 전문의들이 유기적으로 결합해 정성어린 치료와 재활에 힘씁니다


골다공증이란


가장 흔한 대사성 뼈질환으로 뼈의 강도가 약해져 쉽게 골절이 발생되는 골격계 질환



골다공증은 가장 흔한 대사성 뼈질환으로 뼈의 강도가 약해져 쉽게 골절이 발생 되는 골격계 질환입니다.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특히 폐경 이후 여성에서 서서히 뼈가 소실되어 작은 충격에도 쉽게 골절이 발생합니다.

임상적 증상이나 합병증이 발생하기 까지 오랜 잠복시간을 가지기 때문에 “조용 한 도둑”으로 불립니다.

특히 골절이 많이 발생되는 곳은 척추, 대퇴골, 손목 등입니다.



뼈의 소실

뼈는 일생동안 지속적으로 변화하게 되며, 최대로 양이 많은 시기는 20-30세 경입니다.

뼈의 양은 70%정도는 유전적으로 결정되며 30%정도에서 환경적 요인에 의해 결정됩니다.

일반적으로 남성은 여성에 비해 뼈의 양이 많습니다.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뼈의 양이 감소하게 되는 데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기 이후 첫 5년 동안 뼈의 소실이 가장 많습니다.



골다공증 유병률




국내 연구에서 60세 초반의 여성의 경우 약 50%, 60세 후반의 경우 약 70%에서 골다공증이 있다고 보고되고 있으며,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그 유병율은 매우 가빠르게 증가되고 있습니다. 골다공증성 대퇴골 골절의 경우 그 빈도가 10년 전에 비하여 약 4배 이상 증가하였고 척추 골절의 경우도 우리나라 여성 인구 10만명당 연간 1300여명이 발생하여 대퇴골 골절보다 약 7배이상 많이 발생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골다공증은 골절이 발생하기 전 까지 특별한 증상이 없으므로 잘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골 다공증의 주증상은 골절이며 나이가 많아 질수록 골절이 많이 발생합니다. 특히 척추 골절이 가장 흔하게 발생되며, 약 50%에서 아무런 증상 없이 발생됩니다. 특히 골절이 발생되고 나면 재골절의 위험도는 크게 증가합니다. 또한 골절에 의해 사망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골다공증성 골절의 발생을 예방하는 치료가 중요하고 또한 골절이 발생된 이후에는 재골절의 위험을 낮추기 위하여 더욱 더 적극적인 골다공증 치료가 요구됩니다.